언론보도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는 제1파수꾼 영상의학
그 영상의학분야의 중심에 휴먼영상의학센터가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 조기 진단과 적극적인 치료 중요 (후생신보)
50




 

전립선비대증, 조기 진단과 적극적인 치료 중요 

[후생신보]

 

 

 

 

소변이 자주 마렵고 참기 힘든 경우, 막상 화장실에 가도 거의 안나오는 경우, 힘을 주어야 소변이 나오는 경우, 자다가 일어나 소변을 봐야 하는 경우에 해당하는 남성이라면 전립선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이런 경우 전립선비대증이 원인일 수 있는데, 전립선비대증은 중장년 남성에게 발병이 가장 높은 질환 중 하나이다.

 

휴먼영상의학센터 정혜두 원장의 도움말로 전립선비대증 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정혜두 원장(인터벤션 영상의학과 전문의) 사진.

 

 

전립선은 방광 바로 아래에 위치해 요도를 둘러싸고 있으며, 남성에게만 있는 밤톨 크기의 기관이다. 보통 50대부터 이 기관에 문제가 생기는데, 전립선이 비대해지면 소변이 나오는 통로인 요도를 압박하여 각종 배뇨장애가 나타난다.

 

전립선비대증은 노화에 의해 발병할 확률이 높은 질병이라서 불가항력적인 면이 있지만, 식생활습관이 올바른 경우에는 증상의 발생을 늦출 수 있다.

 

전립선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금연과 절주가 기본이며 운동으로 체중을 조절하고 맵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멀리해야 한다. 소변을 오래 참지 않고 오래 앉아있는 것도 피해야 한다. 하지만 이미 배뇨와 관계된 불편한 증상이 있다면 생활관리만으로 극복하기 어렵다.

 

장기간 치료없이 방치하면 급성 요폐, 요로감염, 방광결석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증상이 있다면 병을 키우지 않도록 즉시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전립선비대증으로 확진되면 일차적으로 약물치료를 권한다. 약물 치료가 효과적이지 않을 경우에는 다른 치료를 고려하게 된다.

 

수술 치료에는 레이저를 이용한 수술, 내시경을 이용한 수술, 로봇 수술 등이 있는데, 수술 후 며칠간 소변줄을 유지해야 하고, 일반적으로 입원 및 회복 기간이 2일 이상 소요된다.

 

전립선 조직을 절제하지 않고 전립선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혈관을 선택적으로 차단해 전립선의 부피를 줄이는 치료법인 전립선동맥색전술의 경우 시술 당일 퇴원이 가능하다. 국소마취와 최소절개로 시행하는데다 통증이 없으며 회복기간이 짧다.

 

미국이나 유럽 등 의료선진국에서는 이미 보편화된 시술이며, 국내에서도 건강보험 적용이 되어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되었다. 또한 역행성 사정이나 요실금, 출혈, 성기능 장애가 없다. 어떤 병이든 증상이 심해질수록 치료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50대 이상의 남성이라면 주기적인 전립선 검진을 권하고, 소변을 보는데 어려움을 겪는다면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해당 기사

<후생신보> 2021년 9월 7일 게재

http://www.whosaeng.com/129912 

 

 

 






다음글 229 男들의 고민 ‘전립선비대증’…적극적 치료가 필요한 이유는 (헤럴드경제) 17
이전글 227 휴먼영상의학센터 "전립선비대증 예방, 생활 습관 개선부터" (뉴데일리) 69




HSc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