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는 제1파수꾼 영상의학
그 영상의학분야의 중심에 휴먼영상의학센터가 있습니다.





가늘어진 소변줄기, 전립선비대증 주의보 (뉴스토마토 외 다수)
340




가늘어진 소변줄기, 전립선비대증 주의보

 


 

 

중년 남성에게 많이 생길 수 있는 전립선질환 중 하나가 전립선비대증이다. 전립선비대증은 요도를 둘러싸는 전립선이 커지는 질환으로 보통 노화에 의해 발생한다. 전립선이 커지면서 소변이 배출되는 통로인 요도를 압박해 소변관련 문제를 일으키는데, 소변줄기가 가늘어졌다거나 소변을 보는 중간에 소변 줄기가 끊어진다거나 소변을 자주 보거나, 소변을 보고나서도 소변이 방광에 남아 있는 것 같은 잔뇨감이 있거나 밤에 소변을 보기 위해 한두 번씩 깬다면 전립선비대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전립선비대증은 40대부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해 50대 남성의 절반, 80대 이상 노년층의 80% 이상이 앓을 정도로 흔하다. 하지만 단순히 전립선이 크다고 해서 치료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니고 요도의 좁아진 상태로 치료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가 느끼는 증상이다. 

 

정혜두 휴먼영상의학센터 전립선비대증클리닉 원장(인터벤션 영상의학과 전문의)은 “전립선이 아무리 커도 환자가 생활에 불편을 느끼지 않는다면 급하게 치료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전립선이 안으로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해 소변 문제를 겪는다면 치료가 필요하다”며 “이를 방치하면 요도를 완전히 막아버리는 요폐증상으로 소변을 아예 보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립선비대증의 일차적인 치료는 약물로 진행된다. 약물치료 효과가 없거나 평생 먹어야 하는 번거로움을 느낀다면 전립선을 축소시키는 시술을 고려해야 한다. 이때 수술을 고민할 수 있지만 요실금이나 발기부전과 같은 부작용이 없는 비수술적 치료방법인 전립선동맥색전술을 고려하는 것도 좋다.

 

전립선동맥색전술(PAE)은 전립선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전립선동맥을 일부 막아, 전립선의 크기를 감소시키는 시술이다. 국소마취만으로 시술이 가능하고 절개하지 않기 때문에 출혈이 없어 고령이나 다른 합병증으로 전신마취가 어려운 환자도 안전하게 시술 받을 수 있다. 또 시술 도중에 소변줄을 넣지 않아서 시술 후 통증이 거의 없으며 당일 퇴원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이 빠르다. 

 

의료기관을 선택할 때는 의료진과 시행 건수를 살펴봐야 한다. 의료진의 경험은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충분한 시술경험을 가지고 있는 의료진을 찾는 것이 좋다. 휴먼영상의학센터 전립선비대증클리닉 정혜두 원장팀은 2019년 5월, 전립선동맥색전술이 건강보험을 적용받은 이후부터 지금까지 350건의 시술을 시행했다. 이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시술 건수로, 타 병원들에서 시술에 직접 참관해 전반적인 진행 과정과 시술방법을 배워가고 있다. 

 

정혜두 원장은 “전립선비대증은 치료를 통해 증상 개선이 가능한 질환이다. 단 모든 치료가 그렇듯 장단점을 비교해보고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개인에게 가장 적합한 방법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전했다. 





해당 기사▼

<뉴스토마토>헬스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1026304 

 

<코메디닷컴>

http://kormedi.com/1333883 

 

<한스경제>

http://www.sporbiz.co.kr/news/articleView.html?idxno=512080 

 

작성: 2021년 2월 25일

 






다음글 220 전립선동맥색전술 350회 돌파 (동양일보 외 다수) 362
이전글 217 인터벤션 영상의학 (유튜브 비온뒤) 561




HScan